협회소식

25세기 경영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할 해양기업교류해양산업 진흥!

미래 신해양가치 창출을 통한 해양기업의 위상제고!

협회소식

협회자료실

우리나라 1인당 연간 수산물 소비량 58.4kg으로 주요국 중 1위

  • 관리자
  • 2017-02-16 08:49:03
  • hit396
  • 112.121.26.180
- 세계적으로 수산물 소비 증가 추세, 교역 규모도 더욱 확대 전망 -

필수 아미노산, 단백질, 오메가 3 등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 성분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는 수산물을 우리는 얼마나 소비하고 있을까?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 이하 해수부)는 우리나라가 2013-15년 기준으로 1인당 연간 58.4kg의 수산물을 소비하여 주요국 중 1위를 차지했다고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세계수산양식현황(SOFIA)** 통계를 인용하여 밝혔다.

* FAO: 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of the United Nations
** SOFIA : The State of World Fisheries and Aquaculture

주요국 중에서는 일본이 연간 50.2㎏의 수산물을 소비하여 우리나라에 이어 2위를 차지하였고 그 외 중국 39.5㎏, 미국 23.7㎏, EU 22㎏ 등을 기록하였다. 국가별 소득 수준에 따라 분류하였을 때 OECD 회원국 24.7㎏, 선진국 22.7㎏, 개도국 19.6㎏, 최빈국 13.2㎏으로 나타나 소득 수준이 높은 국가일수록 수산물을 많이 소비하는 경향을 보였다.

세계적으로 1인당 수산물 연간 평균 소비량은 1960년대에는 9.9kg에 불과하였으나 지난 50년 동안 연평균 3.2%씩 증가하여 최근 3년(2013~2015년) 평균 20.2kg을 기록하였고, 2025년에는 21.8kg에 이를 것으로 조사되었다.


최근 수산물 소비가 증가한 원인은 양식업 활성화에 따른 수산물 생산량* 급증, 소비자의 건강식품 선호 경향 확산, 소매 판매업체**를 비롯한 수산물 판매처 증가 등을 원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 수산물 생산량 중 양식수산물 공급 비중: (‘95) 15% → (’13) 33% → (‘25) 57%(추정치)
** 대부분의 국가에서 수산물 구매의 70∼80%가 슈퍼마켓, 대형마트 등 소매업체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분석됨

이와 같은 수산물 소비 증가 추세에 힘입어 세계 수산물 교역량도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2014년 기준 세계 3대 수산물 수출국은 중국-노르웨이-베트남이며, 수입국은 미국-일본-중국 순이다. FAO가 집계한 우리나라의 2014년 수산물 수출액은 16억7,453만 달러(1조 9,207억 원)*, 수입액은 42억7,115만 달러(4조 8,990억 원)로 조사되어 수출액 기준 세계 25위, 수입액 기준 세계 10위를 기록하였다.


FAO는 수산물 수요 증가, 국가 간 교역량 확대, 수산물 보존 기술 발달 등에 힘입어 2025년까지 세계 식용 수산물 교역량이 2014년 3,915만 톤보다 18.4% 증가한 4,636만 톤에 이를 것으로 예측하였다. 또한 수산물 교역에서 개발도상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특히 2025년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수산물 수출량의 67%는 아시아권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하였다.

윤상린 해양수산부 국제협력총괄과장은 “최근 건강식품으로 각광받고 있는 수산물의 소비가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교역 또한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이번 통계 분석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우리 수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여 국내 수산물 수요 증가에 대응하고, 동시에 해외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출처:해양수산부>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