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식

25세기 경영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할 해양기업교류해양산업 진흥!

미래 신해양가치 창출을 통한 해양기업의 위상제고!

협회소식

협회자료실

10월 중순, 올해 최대 해수면 높이와 조차 발생

  • 관리자
  • 2016-10-14 09:20:03
  • hit377
  • 27.112.246.62
 

10월 중순, 올해 최대 해수면 높이와 조차 발생
- 연안 저지대 침수 대비 및 해양활동 시 고립주의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 국립해양조사원은 10월 17일, 18일의 해수면 높이와 조차가 백중사리기간(8. 19.~20.) 수준을 넘어 올해 최대 수준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조석 현상은 달과 태양이 바닷물을 당기는 인력에 의하여 발생하는데, 지구와 달·태양과의 거리가 가깝고 세 천체가 일직선상에 위치할수록 조석차가 커진다. 오는 10월 17~18일에는 지구와 달이 가장 가까워지는 근지점에 근접*하고, 달-지구-태양이 거의 일직선상에 놓여서 기조력이 크게 나타나 올해 최대조차를 만들 것으로 보인다.


  * 지난 8월 백중사리 때보다 지구와 달의 거리가 9천여㎞ 가까워지

 

  동 기간의 해수면 높이는 우리나라 전 연안에서 백중사리 기간보다 약 10㎝ 높게 나타나고, 조차 역시 인천 9.9m, 평택 10.1m 등 가장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제주를 포함한 남해안 서부는 18일에 2.6~4.3m, 부산을 포함한 마산, 통영 등 남해안동부에서 17일에 1.5~2.9m의 조차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조차가 크면 썰물 때 갯벌이 평소보다 넓게 드러나고 갯바위에 접근하기 좋지만, 밀물 때는 평소보다 빠르고 높게 물이 차올라 순식간에 바닷물에 고립되어 위험에 빠질 수 있다. 

 

  허룡 국립해양조사원 해양예보과장은 “예측 고조시간과 현장의 기상을 확인하고 물이 차오르는 속도를 잘 살피는 등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한편, 해안 저지대는 범람이나 침수 등의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실시간 고조정보 서비스’( www.khoa.go.kr )를 통하여 33개 지점의 실시간 해수면 높이, 4단계(관심, 주의, 경계, 위험)로 세분화한 고조정보 및 를 에 걸쳐 제공하고 있다. 또한, 침수피해 예방을 위하여 상습적인 침수 예상 지역에 특화된 조석예보를 배포하고 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