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식

25세기 경영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할 해양기업교류해양산업 진흥!

미래 신해양가치 창출을 통한 해양기업의 위상제고!

협회소식

협회자료실

파도에서 전기를, “해양에너지”시대 본격 개막

  • 관리자
  • 2016-07-05 08:51:32
  • hit420
  • 27.112.246.62

- 제주도에 파력발전소 준공, 2025년 약 30GWh 전력공급 목표 -

국내 최초로 파도의 힘을 이용하여 전기를 생산하는 파력발전소가 본격적으로 시험 운영에 들어간다. 우리나라도 청정 해양에너지 시대가 열린 것이다.

해양수산부는(장관 김영석, 이하 해수부) 7월 1일 제주 용수리에서 김영석 해수부 장관, 원희룡 제주도지사, 고경실 제주시장, 지역주민 등 약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 시험파력발전소 준공식을 개최한다.

이번에 준공된 시험파력발전소는 500kW급으로, 제주 용수리 1.2㎞ 앞 해상에 설치되었다. 동 발전소는 앞으로 지역 주민들에게 연간 약 580MWh 규모의 전력을 생산, 공급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지난 2003년부터 약 250억원을 투입하여 파력발전시스템 개발을 추진하였으며, 그 결과 파력발전의 핵심설비인 터빈, 전력제어기 등을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 완료하였다.

현재 영국, 스페인 등 일부 국가만 관련 기술을 확보한 상태로, 미국은 2050년까지 전체 전력수요의 약 7%를 파력발전으로 공급할 계획을 수립하였다. 파력발전 관련 세계 시장은 2030년경 38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시험파력발전소 준공으로 국내에 청정해양에너지를 공급하는 것은 물론, 향후 세계 파력발전시장에도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석 해수부 장관은 이날 준공식에서 “우리나라는 국내 총수입의 1/3을 에너지 수입에 소비하고 있다.”라면서, “해양에너지를 포함한 신재생에너지는 청정에너지를 공급할 뿐만 아니라 미래 신산업도 창출할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 해양에너지 신산업 발전에 부처의 역량을 총집결하겠다.”라고 밝힐 예정이다.

한편, 해수부는 지난해 체결된 “파리 기후변화협약”에 따라 청정 신재생에너지인 해양에너지 개발 관련 투자와 제도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2025년에 해양에너지 발전으로 840MW 규모의 전기를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선, 2018년까지 선진국 수준의 해양에너지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현재 구축된 ‘제주도 시험파력발전소’와 ‘울둘목 시험조류발전소’를 2025년까지 대규모 상업발전단지로 확대 조성하고,

해수온도차 발전도 키리바시와 같은 적도 지역 국가에서 실제 운영하여 산업화를 도모하며, 풍력발전 등과의 융복합 발전 기술도 개발해나갈 예정이다.

 

<출처:해양수산부>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