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식

25세기 경영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할 해양기업교류해양산업 진흥!

미래 신해양가치 창출을 통한 해양기업의 위상제고!

협회소식

협회자료실

40년만에 전국 수산자원보호구역 전면 실태조사 착수

  • 관리자
  • 2016-02-03 09:47:10
  • hit568
  • 1.221.99.115

40년만에 전국 수산자원보호구역 전면 실태조사 착수

- 여의도 면적 1,090배(3,161㎢) 대상으로 2년간 조사…체계적 자원관리기반 마련 -

 

  올해부터 2년에 걸쳐 전국 30개소, 여의도 면적의 1,090배(3,161㎢)에 달하는 수산자원보호구역의 수산자원, 수질, 퇴적물 및 주변환경 등 기초 환경에 대한 전면조사가 실시된다.

 

  그동안 수산자원보호구역 일부에 대한 수질, 퇴적물 등에 대한 부분 조사는 있었으나 전체를 대상으로 한 종합적인 조사는 제도 도입 이후 40년 만에 처음으로 실시되는 것이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이번 조사·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2018년까지 체계적인 수산자원관리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수산자원보호구역은 70년대에 급속한 산업화로 인해 연안 오염이 심화됨에 따라 수산자원의 산란장 및 서식지 등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1975년에 처음으로 지정되었다. 그 이후 수산자원 분포 및 지역 여건 등 주변 환경이 많이 변화하였으나 이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분석이 이루어지지 않아 효율적인 관리에 한계가 있었다. 

  해양수산부는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 수산자원보호구역에 대한 전반적인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명확한 관리기준을 설정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우선 금년에는 경남·충남의 해수면 5개소*와 전남의 나주호 등 내수면 9개소**에 대해 전면적인 조사를 실시하고, 내년에는 전남의 득량만 등 16개소를 대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 충남 천수만. 경남 진동만·한산만·남해-통영1·남해-통영2
  * 나주호·영산호·보성호·옥정호·안동호·오십천·왕피천·남대천·동강

 

  해양수산부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수산자원보호구역의 유지 필요성이 있는 지역은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보호구역으로서 기능을 상실한 지역에 대해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합리적으로 조정할 계획이다.

 

  또한, 실태조사를 통해 축적된 자료는 지자체 및 지역주민 등 이해관계자에게 상시적으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전자 관리도면 제작 등 종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최완현 해양수산부 어업자원정책관은 “이번 조사는 수산자원보호구역에 대한 정부 차원의 종합조사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라며, “그동안 단편적인 조사에 머물렀던 것에서 벗어나 종합적으로 조사·분석함으로써 체계적으로 관리되지 못했던 문제점 등이 상당부분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해양수산부)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