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식

25세기 경영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할 해양기업교류해양산업 진흥!

미래 신해양가치 창출을 통한 해양기업의 위상제고!

협회소식

협회자료실

우리 기술로 개발한 수산종자, 첫 수출길 오른다

  • 관리자
  • 2015-11-17 08:45:12
  • hit557
  • 1.221.99.115

우리 기술로 개발한 수산종자, 첫 수출길 오른다

- 골든시드 프로젝트로 개발한 바리과 종자 대만 수출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우리 기술로 개발한 바리과 신품종 종자 6만 마리가 처음으로 해외로 수출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정부의 24개 핵심개혁과제 중 하나로 ‘수산업의 미래성장산업화’를 중점 추진 중이며, 그 일환으로 수산 종자강국 도약 및 해외 수출 종자 개발을 위해 골든시드 프로젝트(Golden Seed Project*)를 진행하고 있다.

 

  * 금값 이상의 가치를 가진 고부가가치 수산종자 개발을 위한 사업으로 10년(’12~’21)년간 총 737억원 투자 예정

 

  특히, 이번 종자 수출은 골든시드 프로젝트의 성과로 성사되었다는 점과 바리과 어류양식의 종 주국인 대만에 수출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더 크다고 할 수 있다.

 

  국내에 다금바리(본명 자바리)로 많이 알려져 있는 바리과는 전 세계적으로 고가 어종으로 인식되며, 특히 중화권을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에 서식하는 바리과 어류(자바리, 붉바리, 능성어)는 열대어종으로 온대역인 우리나라 기후에서는 월동이 어려워 양식이 힘들고, 동남아 등 아열대 기후에서 양식되는 바리과 어류와 비교하여 성장이 느려 수출도 어려운 실정이었다.

 

  이에 골든시드 프로젝트 사업단은 ‘수출용 아열대 바리과 우량종자 개발*’을 추진하여 국내품종과 해외품종의 교잡 2품종을 개발했다. 교잡품종은 국내에서 다금바리로 불리는 자바리와 중화권에서 가격이 가장 비싼 붉바리 알에 400kg까지 성장하는 대왕바리 정자를 수정시켜 생산했다. 이번에 개발된 교잡 품종은 빠른 성장과 높은 수온 내성을 보여, 중국 등 바리과 어류의 소비가 많은 국가에서 새로운 주력 양식품종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다.

 

    * 목포대, 순천향대,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청솔수산 공동연구

 

  이번에 대만에 수출되는 바리과 종자는 지난 11월 3일 항공 및 해운수송을 통한 1만1천 마리 시험운송에 성공했으며, 17일부터 활컨테이너를 활용하여 총 5만 마리를 해상운송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세계 수산종자시장은 2011년 기준 157억달러 규모이며, 전 세계적으로 우량 수산종자에 대한 수요가 높아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양수산부는 골든시드 사업을 통해 국내 수산종자산업의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려 2021년까지 수산종자 수출 5,600만달러를 달성할 예정이다.

 

  최용석 해양수산부 양식산업과장은 “바리과 종자의 수출은 기존의 활성어와 가공품에 집중되었던 수산물 수출의 다변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해양수산부는 앞으로도 수산업의 미래성장산업화와 수산종자 수출 확대를 위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

 

(출처 : 해양수산부)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