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식

25세기 경영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할 해양기업교류해양산업 진흥!

미래 신해양가치 창출을 통한 해양기업의 위상제고!

협회소식

협회자료실

유령어업 막아 지속가능한 수산업 실현 이끈다

  • 관리자
  • 2015-09-16 08:56:37
  • hit671
  • 1.221.99.115

유령어업 막아 지속가능한 수산업 실현 이끈다

- 해수부, 내년도 생분해성 어구 보급사업 예산 53% 증액 편성 -

 

내년부터 유령어업을 막기 위한 생분해성 어구 보급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해양수산부(장관 유기준)는 2016년도 생분해성 어구 보급사업 예산을 올해(30억 원)에 비해 53%(16억 원) 증액된 46억 원으로 편성했다고 혔다. 해수부는 내년도 예산 증액으로 일반 어구에 비해 약 2.5배 비싼 생분해성 어구에 대한 어 업현장의 수요를 일부 충족시킬 수 있을 것 으로 기대했다.

 

연근해어업의 어구 사용량은 연간 16만 톤 이상이며, 그중 4만 톤 이상이 유실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유실된 폐어구 중 수거되는 어구는 매년 약 15%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렇게 바다 속에 유실된 어구에 물 고기 등 해양생물이 연쇄적으로 걸려 죽는 유령어업이 발생하게 된다. 우리나라 연간 수산물 어획량의 약 10%에 해당하는 물고기가 유령어 업에 의해 사라지는데, 이로 인한 수산업 피해는 연간 2,000억 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이에 국립수산과학원은 2007년 세계 최초로 생분해성 어구를 개발 하여 지금까지 자망, 통발, 문어단지 등 21종을 개발 완료했다. 기 나일론 어구가 바다 속에서 썩는데 약 600년이 걸리는데 반해, 생분해성 어구는 박테리아, 곰팡이 등 미생물 작용에 의해 약 5년 후면 물과 이산화탄소로 분해된다. 해양수산부는 2007년 경북 울진에 대게자망을 시작으로 연 30억 원 규모의 보급사업을 수행해 왔다.

 

금년에는 생분해성 어구 보급사업을 자유무역협정(FTA) 국내보완대책에 포함시켜 2016년 예산을 대폭 증액 편성했다. 해수부는 한·중 FTA 발효 시 주로 영세한 연안어업인의 피해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연안어업인에 대한 보급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생분해성 어구 보급사업의 신청자격은 연근해 자망 또는 통발, 연안 복합 어업허가를 소지한 어업인이다. 사업대상자로 선정된 어업인에 대하여는 생분해성 어구와 기존 나일론 어구의 가격 차액을 전액 지원 한다. 사업의 신청일정 및 자세한 사항은 관할 시·군 해양수산과로 문의하면 된다.

 

박신철 해양수산부 어업정책과장은 “생분해성 어구 보급사업 예산 증액으로 영세어업인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여 한·중 FTA에 대응하고, 폐어구로 인한 수산업 피해를 예방하여 수산업의 미래산업화와 지속가능한 수산업 실현을 이끌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처 : 해양수산부)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