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식

25세기 경영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할 해양기업교류해양산업 진흥!

미래 신해양가치 창출을 통한 해양기업의 위상제고!

협회소식

협회자료실

해수부, 그린포트(Green Port) 구축의 닻을 올리다

  • 관리자
  • 2015-04-24 07:45:36
  • hit893
  • 1.221.99.115

해수부, 그린포트(Green Port) 구축의 닻을 올리다

항만 야드 트랙터, LNG 전환사업 공동시행 협약 체결



- 경유에서 LNG로 전환… 이산화탄소(CO2) 42% 저감, 입자상물질(PM) 배출 Zero
- 유류 대비 약 27% 비용절감 효과… 항만 경쟁력 제고에 기여

 

해양수산부(장관 유기준)는 4월 23일 부산항만공사(BPA), 한국가스공사(KOGAS)와 배기가스 감축을 통한 친환경 항만 구축을 위해 ‘항만 야드 트랙터, LNG 전환사업 공동시행 협약’을 체결한다.


야드 트랙터(Yard Tractor)는 부두 내에서 컨테이너를 운송하는 대표적인 항만장비이다. 부산·광양·인천 등 전국 주요 항만에서 약 870대*가 운영되고 있으며, 경유를 연료로 사용해 이산화탄소(CO2) 등 온실가스 배출의 주범으로 지목받아 왔다.


 * 부산항 648대(신항 387대, 북항 261대), 광양향 112대, 인천항 51대 등


해수부는 이러한 야드 트랙터를 친환경 에너지원인 LNG로 전환하여 ?온실가스 주범인 이산화탄소(CO2) 약 42% 저감 ?연료비 약 27% 절감 ?진동 및 소음 저감으로 작업환경 개선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실시한 시범사업(국토교통부 주관) 결과를 보면 호흡기에 치명적인 피해를 입히는 입자상 물질(Particulate Matter)이 전혀 배출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녹색물류전환 부문 민간제안사업 결과보고서(‘14.10, 교통안전공단)」참고

 

150423(석간) 야드트랙터 lng 전환(항만물류기획과).hwp

 

(출처 : 해양수산부 보도자료)


이번 사업은 국내 야드 트랙터의 약 75%가 집중되어 있는 부산항을 대상으로 민간사업자를 공모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해수부와 부산항만공사는 야드 트랙터 개조비용의 25%를 각각 보조하고, 한국가스공사는 개조비용 산정과 사후 효과검증 용역을 추진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올해에 우선 36대를 LNG 사용 엔진으로 전환하고, 지속적인 사업 모니터링을 통해 앞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수호 해양수산부 항만물류기획과장은 “미국·유럽 등 선진국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친환경 항만 구축은 시대적 요구이며 ‘물류해양·교통체계 선진화’, ‘기후변화 대응’ 등 우리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와도 그 맥을 함께 한다.”라며, “이번 부산항 야드 트랙터의 LNG 전환 사업은 우리나라 항만의 그린포트(Green Port) 구축을 위한 중요한 시발점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민간사업자 선정을 위한 공모는 5월 중 사업 주관사인 부산항만공사 홈페이지(www.busanpa.com) 등을 통해 공고된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