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식

25세기 경영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할 해양기업교류해양산업 진흥!

미래 신해양가치 창출을 통한 해양기업의 위상제고!

협회소식

협회자료실

해수부, 주요 선박통항로 안전성 종합평가 착수

  • 관리자
  • 2015-04-17 08:31:24
  • hit801
  • 1.221.99.115

해수부, 주요 선박통항로 안전성 종합평가 착수

주요 사고 발생해역과 위험물 취급항만 선박교통 환경 중점 점검

 


해양수산부(장관 유기준)는 4월 16일 해양안전 분야의 학계, 산업계, 유관단체 등이 참가하는 전문가회의를 개최하고 ‘선박통항로 안전성 평가사업’을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사업으로 ▲맹골수도 등 주요 사고 발생해역 ▲선박통항이 빈번한 지정항로* ▲유조선의 통항이 잦은 위험물 취급항만인 울산항, 광양항, 인천항 3개소의 해상교통환경 전반을 중점 평가할 계획이다.


 * 교통안전특정해역 내 지정항로 3개소(부산, 인천, 광양), 통항분리방식 적용항로(거제 남단 홍도, 거문도, 보길도 부근), 지방해양수산청장 지정항로 25개소


이번 평가에는 선박안전기술공단, 목포해양대학교, 한국해양대학교, 동명대학교, 민간전문업체 등이 대거 참여하며 해역별 지리·기상조건 분석, 교통량·혼잡도 조사, 선박운항자 체감 위험요인 설문조사 및 선박항행 안전성 시뮬레이션 등이 종합적으로 실시된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평가결과를 바탕으로 주요 해역의 항로 지정·정비, 항행보조시설 보완, 위험물 취급항만의 항법 개정 등 후속 개선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김민종 해양수산부 해사안전정책과장은 “그동안 주요해역에 항로·항법을 지정하여 관리해오고 있으나 선박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크고 선박의 대형화와 통항량 증가 등 해상교통 환경도 급변하고 있어 종합적인 안전성 평가가 필요하다.”라며, “여객선, 유조선, 대형화물선 등의 통항로를 중점 평가하고 개선·보완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시정 조치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내년부터 부산항, 대산항 등 다른 주요항만의 선박통항로에 대한 종합적인 안전성 평가도 추진하는 등 선박 통항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150416(석간) 선박통항로 안전성 종합평가 착수(해사안전정책과).hwp

 

(출처 : 해양수산부 보도자료)

게시글 공유 URL복사